차은우, ‘신입사관 구해령’ 출연…연애 소설 쓰는 조선 왕자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차은우/사진제공=판타지오

차은우가 MBC 새 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의 출연을 확정, 데뷔 후 처음으로 지상파 주연으로 나선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초를 배경으로 하는 픽션 사극. 별종으로 취급받던 여사(女史)들이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는 귀천이 있다는 해묵은 진리와 맞서며 ‘변화’라는 소중한 씨앗을 심는 이야기다.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차은우는 도원대군 이림을 연기한다. 왕위 계승 서열 2위인 이림은 궁에 갇혀 사는 고독한 모태솔로 왕자이나 궐 밖에서는 한양을 들었다 놨다 하는 인기 절정의 연애소설가다. 이중생활을 하던 중 정직한 사관이자 합법적 스토커인 구해령(신세경)과 엮이며 가슴 설레는 사랑의 감정과 함께 궐 밖 진짜 세상을 알게 된다.

차은우는 소속사 판타지오를 통해 “대본이 너무 재미있었고 여사라는 소재가 신선하면서도 멋지다는 생각을 했다”며 “무엇보다 이림이라는 캐릭터가 나를 설레게 했다. 고독한 운명으로 태어나 모든 것이 서툴 수밖에 없었던 이림의 성장을 잘 그려내고 싶다”고 드라마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각오를 다졌다.

차은우는 그룹 아스트로의 멤버로 음악 활동뿐만 아니라 예능, 프로그램 진행 등 넘나들며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다. 지난해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캠퍼스 냉미남 도경석을 연기하며 라이징 연기돌로 떠올랐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는 7월 첫 방송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