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뱅커’ 김상중, 청렴 빼면 시체…은행 지점장 役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더 뱅커’/사진제공=MBC

배우 김상중이 MBC 새 수목드라마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 연출 이재진)에서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청렴한 은행 지점장 노대호 역으로 분투한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김상중)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이다.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등 명품 배우들과 함께 안우연, 신도현, 차인하 등 신예들이 함께한다. 

김상중이 연기하는 노대호는 사람이 먼저, 청렴 빼면 시체인 온 동네 해결사. 대한은행 사격단 출신의 올림픽 메달리스트였던 그는 이후 대한은행에 들어와 넘치는 근성과 끈기로 공주지점장까지 오른 인물이다. 온 동네를 누비며 사건사고를 척척 해결해주는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다.

4일 공개된 사진에는 노대호가 수트를 차려입고 공주지점 직원들 앞에서 조곤조곤 얘기를 나누고 있다. 이 가운데 밖에서는 바바리를 걸쳐 입고 이리 뛰고 저리 뛰며 온 동네를 누비고 있어 시선을 끈다.

이어진 사진에서 노대호는 한 할아버지의 4륜 오토바이를 타고 손가락으로 목표물을 가리키고 있다. 평소 그가 동네 주민들과 얼마나 친근하게 지내고 있는지 짐작해 볼 수 있다.

이렇듯 동네의 사건사고를 해결하러 다니는 노대호는 한 사건을 계기로 인생의 롤러코스터를 타게 된다. 뜻밖에 대한은행의 감사까지 된 노대호가 돈과 권력이 모이는 은행의 중심으로 들어가 감사로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가 관전포인트다.

‘더 뱅커’ 제작진은 “감사 노대호는 은행 내부의 돈과 권력의 중심부에서 사건을 파헤치고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인물”이라며 “시청자들에게 때때로 재미, 때때로 통쾌함, 메시지를 전달해 줄 예정”이라고 했다.

또한 “김상중 씨의 탁월한 연기력이 그 자체로 드라마의 밸런스를 맞추는 역할을 하고 있다. 노대호 역은 김상중이 아니면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더 뱅커’는 ‘봄이 오나 봄’ 후속으로 오는 2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