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벨’ 박시후, 연인 장희진 살인 용의자로 체포…동시간대 종편 1위 수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 CHOSUN ‘바벨’ 방송 화면 캡처

TV CHOSUN ‘바벨’에서 박시후가 장희진의 살인 의심 증거에 충격을 받으며 직접 체포했다.

지난 3일 방송된 ‘바벨’ 10회는 수도권 시청률 4.0%(닐슨코리아)를 기록하며 종편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수성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4.7%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차우혁(박시후)은 한정원(장희진)이 태민호(김지훈)를 살해했다는 결정적인 증거를 포착해 한정원을 살인 용의자로 긴급 체포했다. 차우혁은 한정원이 태유라(장신영)와 만난 후 쓰러졌다는 소식을 듣고 한달음에 달려갔고 산모와 아이가 괜찮다는 말에 한시름 놓았다. 태유라(장신영)는 “태민호의 죽음에 개입된 한정원에게 이용당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도발했지만 차우혁은 “상관없습니다. 정원씨가 날 이용해도, 누구의 아이를 가지고 있어도,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니까요”라고 덤덤하게 고백해 태유라를 당황하게 했다.

한정원은 친구 홍미선(하시은)으로부터 차우혁이 밤새 간호를 했다는 말에 더욱 심란한 기색을 내비쳤다. 고민에 빠진 한정원은 분노에 찬 태유라가 떠나라고 했던 말을 되새기면서 결심이 선 듯 홍미선에게 편지를 써 내려갔다. 장을 보러 나서는 홍미선에게 감사 인사를 건넨 한정원은 홍미선에게 쓴 편지를 책상 위에 올려놓은 후 걸려오는 차우혁의 전화를 받지 않은 채 어딘가로 나섰다.

한정원이 연락이 닿지 않자 차우혁은 걱정에 잠겼다. 오계장(김준원)은 차우혁에게 “봐야 할 게 있다”며 검찰팀이 모여서 보고 있던 영상을 보여줬다. 영상에는 한정원은 페이퍼 나이프를 들고 태민호와 마주 서 있었다. 사건 당일의 진실과 마주하게 된 차우혁은 경악한 채 그대로 굳어버렸다.

결정적 증거를 찾게 된 차우혁은 한정원을 체포하기 위해 공항으로 출동했다. 아무도 몰래 떠나려던 한정원은 갑자기 차우혁이 나타나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포진해 있던 수사팀은 한정원에게 수갑을 채웠고, 차우혁은 처연하게 미란다 원칙을 읊어 내려갔다. 믿었던 연인을 체포하게 된 차우혁과 서글픈 눈빛으로 차우혁을 바라보는 한정원의 모습에서 앞으로 닥칠 강도 높은 비극의 시작을 알렸다.

헬기 추락 사건을 둘러싸고 신현숙(김해숙)과 태유라의 갈등은 더욱 고조됐다. 태유라는 헬기 사건이 조성희(채민서)의 단독 범행으로 결론이 난 후 조성희가 배후로 지목한 신이사(이승형)가 사라졌다는 소식에 신현숙을 의심했던 터. 태유라는 신현숙에게 신이사의 행방과 헬기 사건에 관해 따져 물었지만, 신현숙은 신이사와의 연락두절을 핑계 대며 결정적 증거를 가지고 오라며 태연한 자태로 맞섰다. 혼란스러워하면서도 진실을 찾으려는 태유라와 은폐하려는 신현숙의 팽팽한 진실게임이 어떤 전개를 가져오게 될지 주목되고 있다.

‘바벨’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