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전여빈 “다큐 감독 役 설레, 환상 케미 발휘할 것”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전여빈/사진제공=제이와이드 컴퍼니

배우 전여빈이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로 안방극장에 찾아온다.

‘멜로가 체질’ 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코믹극이다.

극 중 전여빈은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 역을 맡는다.  어릴 때부터 다큐멘터리를 좋아했던 은정은 굴지의 다큐 제작팀에 입사하며 꿈을 이뤘으나, ‘오빠’라 불러 달라는 부장의 주정을 참지 않고 뛰쳐나와 허름한 1인 제작사를 차리는 캐릭터다. 제대로 된 자본도 없이 시작한 다큐가 예상치 못한 흥행 기적을 일으키게 되며 이야기가 펼쳐진다.

드라마에서 첫 주연을 맡게 된 전여빈은 “어떤 작품에서 어떤 인물을 만나게 될까 설레고 두근거렸는데, ‘멜로가 체질’ 속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으로 찾아 뵙게 되었다”며 “(설레는) 감정을 쭉 이어나가 보다 진솔한 은정이가 되겠다. 함께하는 스태프, 배우들과 최선을 다해 환상 케미를 발휘해 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전여빈은 영화 ‘죄많은 소녀’로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하며 ‘충무로 괴물 신인’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영화 ‘해치지 않아’와 ‘천문: 하늘에 묻는다’ 등에도 출연한다.

‘멜로가 체질’은 오는 7월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