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김유리, 정의 검사 → 김강우 끄나풀…진짜 정체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아이템’/사진제공=MBC

MBC ‘아이템’에서 김유리의 정체는 무엇일까. 김유리가 김강우의 끄나풀이라는 사실은 밝혀졌지만, 아직 드러나지 않은 그녀의 진짜 정체가 또 다른 미스터리를 선사하고 있다.

‘아이템’에서 강곤(주지훈)을 연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하며 내사를 진행한 장본인 한유나(김유리). 강곤과 연수원 동기이자 3년 전 그와 함께 조세황(김강우)을 기소했던 인물이기에 이와 같은 선택은 충격적이었다.

같은 지검에서 일하게 된 강곤과 한유나. 세상이 바로 세워지는 것을 돕는 검사가 되길 바라는 마음은 외골수였던 강곤의 마음을 열었고, 검찰청의 모두가 복종하는 조세황의 기소를 함께 준비할 정도로 서로 뜻을 함께 하는 동료가 됐다. 부장검사 이한길(최진호)의 그만하라는 지시에도 “부장님 조세황의 범행을 입증할 수 있는 확실한 증인이 오기로 했습니다”라며 그를 막아서기도 했다.

그러나 강곤이 서울중앙지검으로 복귀했을 때 그는 조세황에게 복종하는 검사가 돼있었다. 조세황의 별장에 찾아가 김재준(정재성) 부장 판사의 살인사건을 재빠르게 보고하더니, 그의 지시를 받들어 식물인간이 된 다인(신린아)의 병실을 동의 없이 VIP 병실로 옮겼고, “한 검사님이 해야 할 일은 강곤 검사를 더 고통스럽게 하는 일”이라는 말에 따라 강곤을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하고 내사를 주도한 것. 앞에서는 그를 위하는 척 살갑게 대했던 그녀의 두 얼굴은 자신을 내사 중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강곤에게 배신감을 선사하기 충분했다.

하지만 조세황과 대면할 때마다 모멸감을 느끼는 듯 괴로 감추지 못했던 한유나. 강곤이 특본 사무실을 찾아와 내사를 진행하는 이유를 따져 물을 때도 앞에서는 단호한 태도를 유지했지만 뒤에서는 복잡 미묘한 표정을 지었다. 또한 “아버님 생각해서라도 몸 관리 잘하셔야 해요. 아버님이 찾아준 귀한 생명이잖아요”라는 조세황의 은근한 경고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그의 아버지와 과거 비밀에 궁금증을 높였다.

“한 검사님도 아버지 보면 고통이 느껴지세요?”라는 조세황의 말대로라면, 한유나가 그에게 복종하는 이유가 몸이 성치 않은 아버지를 지키기 위함으로 보이는 바. 정의로운 검사를 꿈꾸던 그가 절친하던 강곤을 고통에 빠트리면서까지 조세황의 지시를 따르는 이유는 무엇일지가 관전포인트로 떠올랐다. 

‘아이템’은 오늘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