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는 별책부록’ 이종석♥이나영, 연애 돌입→이나영 해고 위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제공=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12회 방송 캡처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이나영과 이종석의 로맨스가 시청자들의 심장을 녹였다.

지난 3일 방송된 ‘로맨스는 별책부록’ 12회에서는 강단이(이나영 분)와 차은호(이종석 분)가 달콤한 첫 데이트를 했다. 하지만 행복도 잠시 위기감이 고조됐다. 강단이가 학력과 스펙을 삭제하고 ‘겨루’에 입사한 사실을 알게 된 고유선(김유미 분)이 차은호에게 해고를 지시한 것. 여기에 차은호가 ‘4월 23일’이라는 지서준(위하준 분)과 강병준 작가의 연결고리까지 눈치채며, 세상에서 사라진 대작가 강병준과 관련된 비밀이 한 꺼풀 더 베일을 벗었다.

강단이는 단독으로 진행을 맡게 된 유명숙 작가의 신간 출간 기념 낭독회를 무사히 마쳤다. 계약직 업무지원팀에서 진정한 ‘겨루’인으로 성장한 스스로가 대견하고 뿌듯한 밤, 홀로 동네 공원에서 기쁨을 만끽하는 강단이를 차은호는 한 걸음 떨어져서 지켜보고 있었다. 강단이는 “다시 살아나는 것 같아. 뭐든 다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차은호에게 말했다. 마침내 강단이를 향해 달려간 차은호. 그는 “은호야. 네가 옆에 있어서 다행이야. 네가 내 손 잡아줘서 얼마나 든든한지 몰라”라는 강단이를 깊게 포옹했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강단이와 차은호는 진짜 연애를 시작했다. 함께 있는 모든 순간이 따뜻한 행복으로 가득 찬 두 사람. 차은호는 “누나 마음이 나한테 올 때까지, 그 마음 누나 스스로 알 때까지 기다리려고 했는데 안 되겠다. 너 나 좋아해”라고 말했다. 강단이도 더는 혼란스럽지 않았다. 강단이는 “나 너랑 손잡는 거 좋아. 생각해보니까 그날의 입맞춤도 좋았어”라며 차은호에게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오랜 시간 함께 했지만, 더없이 특별한 ‘진짜’ 첫 데이트는 뭉클한 설렘을 선사했다.

학력과 스펙을 삭제하고 ‘겨루’에 입사한 강단이의 비밀을 알게 된 고유선은 차은호를 불러 강단이의 계약해지를 지시했다. 누구보다 원칙을 중요시하는 고유선 이사였기에, 한 직원의 사정 때문에 회사 규정을 바꿀 수 없다는 것이 그녀의 판단이었다. 차은호는 고유선을 설득하지 못하고 고민이 깊어졌다. 자신의 몫 이상을 해내며 ‘겨루’의 일원이 된 강단이였다. “인생이 절벽 끝까지 내몰렸다는 생각에 무서웠다. 열심히 돌아가는 세상 속에서 나만 쓸모없는 부품이 된 것 같았다”는 강단이는 두려움을 딛고 ‘겨루’에서 성장해왔다. 어렵게 얻은 두 번째 인생인 만큼 최선을 다한 강단이를 어떻게든 돕고 싶었지만 해줄 수 있는 게 없다는 사실은 차은호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과연 차은호가 어떤 선택을 내릴지, 강단이가 ‘겨루’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 이제 막 펼쳐진 로맨스 꽃길 위에 드리워진 또 다른 위기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차은호는 강병준 작가와 관련된 지서준의 연결고리를 눈치챘다. 우연히 지서준의 계약서를 보게 된 강단이는 그의 생일이 ‘4월 23일’이라는 사실을 차은호에게 말했다. 4월 23일은 강병준 작가의 마지막 작품 제목이었다. 그의 육필 원고를 가지고 있는 차은호는 강병준이 ‘푸른 밤’이었던 마지막 작품 제목을 ‘4월 23일’로 고쳐 적은 흔적을 상기했다. 여기에 만취한 송해린(정유진 분)을 업고 지서준의 집에 갔던 날, 그의 집 비밀번호가 ‘0423’이었다는 것까지 기억해낸 차은호. 강병준 작가와 관련된 지서준의 비밀은 무엇일지도 궁금해진다.

종영까지 4회만을 남긴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오래 기다린 만큼이나 설렘으로 꽉 찬 강단이와 차은호의 로맨스 챕터를 펼쳤다. 어렵게 다시 찾아온 사랑과 새로운 인생 2막 앞에 닥친 위기를 강단이가 어떻게 헤쳐나갈지 주목된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