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소속사’ MNH엔터, 첫 걸그룹 나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NH엔터테인먼트에서 준비한 첫 걸그룹. / 제공=MNH엔터테인먼트

가수 청하의 여동생 그룹이 오는 4월 가요계 출사표를 던진다.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이하 MNH)는 4일 공식 SNS에 5인조 신인 걸그룹 데뷔를 예고하는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원피스를 입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다섯 소녀의 모습이 담겨 있다. 멤버들의 얼굴은 아직 공개되지 않아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MNH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이번 그룹은 탄탄한 기본기는 물론, 개성 있는 비주얼과 풋풋한 매력을 보유한 소녀들로 구성됐다고 한다.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는 청하를 배출한 기획사 MNH의 첫 걸그룹인 만큼 음악팬들의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들은 오는 4월 출격을 목표로 데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눈과 귀를 동시에 사로잡는 화려한 무대와 다채로운 매력으로 눈도장을 찍겠다는 각오다.

MNH는 추후 정식 팀명과 멤버들의 프로필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