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美 쇼케이스 투어 매진…”성장 입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스트레이 키즈. / 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스트레이 키즈가 3회에 걸친 미국 쇼케이스 투어를 매진시키며 ‘글로벌 K팝 아이돌’의 성장세를 입증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 1월 19일 태국을 시작으로 데뷔 첫 해외 쇼케이스 투어 ‘언베일 투어 아이 엠…(UNVEIL TOUR I am…)’을 펼치고 있다. 1월 26일 자카르타, 지난달 21일과 24일 각각 멜버른, 시드니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스트레이 키즈는 오는 4월 27일 마닐라를 거쳐 5월 미국 3개 도시에서 투어에 나서며 현지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5월 1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 17일 LA, 19일 휴스턴에서 쇼케이스를 여는 가운데 지난 2일 티켓 예매를 시작했다. 약 1시간 만에 매진을 기록해 이목을 끌었다. 지난해 데뷔 한 뒤 처음으로 마련한 해외 쇼케이스 투어임에도 팝의 본고장 미국에서 매진을 기록하며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1월 프리데뷔 음반 ‘믹스테이프(Mixtape)’와 타이틀곡 ‘헬리베이터(Hellevator)’로 ‘초특급 신인 아이돌’의 탄생을 예고한 스트레이 키즈는 3월 정식 데뷔 미니 음반 ‘아이 엠 낫(I am NOT)’과 타이틀곡 ‘디스트릭트9(District9)’, 8월 미니 2집 ‘아이 엠 후(I am WHO)’와 타이틀곡 ‘마이 페이스(MY PACE)’, 10월 세 번째 미니음반 ‘아이 엠 유(I am YOU)’와 동명 타이틀곡까지 ‘정체성’을 탐구하고자 하는 메시지, 개성 넘치는 곡과 발군의 퍼포먼스로 국내는 물론 해외 팬들의 마음까지 훔쳤다. 특히 앨범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음악 실력도 과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