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들의 반란 성공”…‘런닝맨’ 유재석, 곤장 벌칙 ‘최고의 1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 꿀벌 레이스/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 막내 3인방이 레이스에서 승리하며 ‘2049 시청률’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런닝맨’은 2049 타깃 시청률 4%(수도권 가구 시청률 2부 기준)를 기록하며 KBS2 ‘해피선데이’, MBC ‘복면가왕’ 등을 누르고 동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평균 시청률은 1부 5.1%, 2부는 6.7%(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7.6%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꿀벌의 심판’ 레이스가 펼쳐졌다. 가장 먼저 가수 김종국이 심판대에 올려졌고, 아웃 찬반 투표를 한 결과 찬성은 5표, 반대는 2표였다. 김종국은 투표 결과에 황당해했지만, 멤버들은 서로 자신이 아닌 척 연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송지효와 지석진이 심판대에 올려졌고, 배우 박보영, 개그맨 남창희, 황제성이 ‘연예인 판정단’으로 등장했다.

박보영은 우연한 ‘깜짝 출연’으로 민낯까지 공개했지만 굴욕 없는 미모로 감탄을 자아냈다. 박보영은 “송지효는 친언니 같은 존재, 지석진은 그냥 왕코형”이라며 남창희, 황제성과 함께 ‘아웃시킬 사람’으로 지석진을 선택했다.

이후 하하와 유재석 중 실시간 SNS 투표를 통해 ‘최종 타깃’으로 결정된 멤버는 유재석이었다. 멤버들은 꿀벌을 잡기 위한 레이스를 펼쳤다. 이 과정에서 ‘가짜 꿀벌’ 유재석을 제거했다. ‘15분 레이스’가 시작됐고, ‘꿀벌’ 양세찬이 탈락하며 멤버들은 ‘꿀벌’의 정체가 ‘막내 라인 3인방’을 알아냈다.

이에 김종국과 송지효, 하하가 고군분투했지만 이광수가 ‘막내팀 승리’를 지켜냈고, 벌칙 멤버로 유재석을 지목했다. 유재석은 따끔한 곤장 세례를 받았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6%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