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오늘(4일) 데뷔 음반 발표…초대형 신인 탄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의 신인 남성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4일 데뷔한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데뷔 음반 ‘꿈의 장: 스타(STAR)’를 전 세계 동시에 공개한다.

수빈·연준·범규·태현·휴닝카이 등 다섯 멤버로 구성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꿈의 장: STAR’에서 소년의 이야기를 녹였다. 빅히트 관계자는 “혼자서는 아무 것도 할 수 없지만, 너를 만나고 우리가 함께라면 무언가를 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이야기한다”며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꿈의 장: STAR’를 통해 ‘너를 만난 기쁨과 설렘’을 노래한다”고 소개했다.

데뷔 음반에는 타이틀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CROWN)’을 비롯해 ‘Blue Orangeade’ ‘Our Summer’ ‘Cat & Dog’ ‘별의 낮잠’까지 5곡이 담겨있다.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CROWN)’은 트렌디한 신스 팝(Synth Pop) 장르로, 사춘기에 접어든 소년의 성장통을 ‘뿔’이라는 독특한 단어로 표현한 곡이다. 어느 날 갑자기 머리에서 뿔이 솟으며 혼란스럽지만, 나와 다르면서도 닮은 너를 만나 설레어 가슴이 뛰기 시작한다는 내용이다. 다섯 멤버의 매력적이고 다채로운 보컬과 감각적인 노래 가사, 세련된 사운드가 조화를 이룬다.

이외에도 ‘Blue Orangeade’는 나와 정반대인 사람과의 만남을 보색 대비로 신선하게 풀어낸 곡이다. 할시, 셀레나 고메즈, 카밀라 카베요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작업한 퓨처리스틱스(The Futuristics)가 프로듀싱한 ‘Our Summer’는 우정과 모험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상징적 시간과 공간을 노래한다. 멤버들의 멈블 랩(Mumble Rap)이 돋보이는 ‘Cat & Dog’는 누군가를 만남으로써 생기는 내면의 변화를 노래하는 곡이다. 트랩 리듬 위에 마림바 멜로디가 더해져 귀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별의 낮잠’은 일렉 기타 연주에 얹어진 다섯 멤버의 아름다운 하모니를 느낄 수 있는 소프트 모던 록이다. 절제된 악기 구성과 멤버들의 섬세한 목소리가 만나 감성을 극대화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데뷔 음반을 통해 신스 팝, 힙합, 소프트 모던 록 등 다양한 음악 장르를 자신들의 분위기로 재해석했으며, 힘 넘치고 독특한 안무를 선사할 예정이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이날 오후 7시 Mnet 특집 ‘데뷔 셀러브레이션 쇼’에서 데뷔 첫 공연을 펼친다. 이어 오는 5일 쇼케이스를 열고 팬들과 만나 뜻깊은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