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선영, 수제 초콜릿 들고 김종국 촬영장 방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3일 방영된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3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 가수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이 직접 만든 수제 초콜릿을 들고 김종국의 광고 촬영장을 찾았다.

평소 사투리를 자주 쓰던 홍선영은 표준어를 쓰고 수줍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종국이 초콜릿을 보고 “크게도 만드셨네요”라고 웃자, 홍선영은 “정성이라고 생각해주세요”라고 쑥스러워했다.

이어 홍진영의 칭찬 주고받기가 시작됐다. 홍선영은 “진영이가 원래 그렇게 밝고 항상 생일상도 차려준다”고 했고, 김종국은 “진영이는 마음이 따뜻한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홍선영은 “가까이서 보니까 진짜 잘 생기셨다. 말이 안 나온다. 오빠도 사람 좋다고 많이 들었다” 등 김종국의 칭찬도 빼놓지 않았다.

김종국은 홍선영을 통해 홍진영과 감사 전화를 했다. 이어 홍선영은 김종국에게 다이어트 명언 폭탄을 듣게 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