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홍진영, “라면 두 개 끓이면 어떻게 되나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3일 방영된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3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 가수 홍진영과 언니 홍선영 자매가 라면 먹방을 선보였다.

홍 자매는 이날 비빔 라면을 선택했다. 홍진영은 라면 두 개를, 홍선영은 세 개를 끓일 것을 주장했다.

홍진영이 “라면을 두 개 끓이면 어떻게 되나요?”라고 묻자, 홍선영은 해맑게 “그럼 주먹 날라가”라고 말해 스튜디오에 웃음을 자아냈다.

늘 자신만의 먹는 팁을 공개해 온 홍선영은 비빔 라면을 먹을 때에도 특별함을 놓치지 않았다. 홍선영은 골뱅이를 꺼내며 “골뱅이와 (비빔 라면) 궁합이 아주 잘 맞는다”고 소개했다. 홍진영은 “역시 홍 선생님”이라며 추켜 세웠다.

맛이 배가된 비빔 라면에 홍선영은 “두 개 끓였으면 어쩔 뻔 했냐”며 만족해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