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진구, 사면초가에서 벗어날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2일 방영된 JTBC 드라마 ‘리갈하이’ 방송화면 캡처.

지난 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극본 박성진, 연출 김정현, 제작 GnG프로덕션·이매진 아시아) 8회에서 진구가 법조계를 적으로 돌렸다.

이종미(차승연)은 고태림(진구)에게 “그 인간들, 제발 이사 좀 가게 해주세요”라며 ‘이웃 폭행 사건’을 의뢰했다.

이는 단순한 이웃 분쟁이 아니었다. 이종미의 남편은 검사였고, 피고 현지숙(유필란)의 남편은 판사였다. 구세중(이순재)은 “승소 그 자체도 힘들지만 자칫하면 법조계에서 사면초가의 상황에 몰릴 수 있습니다”라며 수임 철회를 주장했다. 하지만 서재인(서은수)은 “그 따위 관습 법 앞에서 아무 쓸모도 없단 것 보여주면 되잖아요”라며 처음으로 고태림 편에 섰다. 그러나 공창민(정병호)이 상대측 변호사로 나서자, 문제는 더 심각해졌다. 이에 사건이 B&G 로펌으로 넘어왔고, 민주경(채정안)이 나섰다.

법원을 나가려는 고태림은 “너 하나 때문에 법조계 망신 다 시킬 거야?”“후환이 두렵지 않아? 일개 변호사 주제에 어딜 까불어”라며 협박하는 판사들과 검사들의 ‘바리게이트’에 막혔다. 하지만 고태림은 “대한민국 법조계가 망신을 당하건 까발려지건 체면을 구기건 여론의 뭇매를 맞든 아무 관심 없어. 난 오로지 이기는 것만 생각하거든. 그러니까 어디 갈 데까지 한 번 가보자고”라며 당당하게 걸어 나갔다. 이는 그가 법조계에서 사면초가의 위기에 처했음을 의미했다.

고태림이 과연 위기에서 빠져나올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이는 ‘리갈하이’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