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데이트 신청? 먼저 할 수 있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3일 방영된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한예슬이 3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 “좋아하는 상대에게는 호감을 먼저 표현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한예슬은 이날 신동엽이 먼저 고백해본 적이 있냐는 질문을 받자 이같이 답했다.

한예슬은 “전화번호도 먼저 물어볼 수 있고, 데이트 신청도 먼저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신동엽이 고백했다가 거절당한 경우도 있는지 묻자, 한예슬은 “그런 경우는 없었는데”라며 웃었다.

한예슬은 이어 “살아가는 이유가 사랑이다. 사랑할 때 가장 행복하다고 느끼고, 살아있음을 느끼고, 목표의식도, 희망도 생기고 그랬다”고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