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키, 자필 편지 공개 “4일, 입대를 명 받았습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샤이니의 멤버 키. 사진제공=키 인스타그램

그룹 샤이니의 멤버 키가 3일 입대 전 손편지를 작성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키는 “한번도 긴 공백을 가져본 적 없다”며 “3월 4일 입대를 명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앨범 공백기에도 이정도 시간 기다려 보셨던 걸로 알고 저도 많은 걱정 없이 건강하고 씩씩하게 잘 다녀오겠다”고 했다.

유쾌하게 마무리한 자필 편지와 함께 공개한 사진 속 키는 머리를 짧게 깎은 모습이다.

1990년 생인 키는 군악대에 합격했다. 키는 입대 당일인 오는 4일 정오 정규 1집 리패키지 앨범 ‘I Wanna Be’를 발매한다.

◆ 다음은 키의 자필편지 전문.

To. All my little freaks

안녕하세요 샤이니 키 입니다. 다들 잘 지내시죠?

2008년도에 데뷔해서 참 바쁘게 달려왔습니다.

여러분과 나누었던 소중한 추억들과 기억들은 제가 흐트러지지 않고 같은 곳을 향해 달릴 수 있는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늘 감사하고 또 감사하는 제 마음을 충분히 전하지 못해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한번도 긴 공백을 가져본 적 없는 저는 3월 4일 입대를 명 받아 당분간 여러분들께 인사를 드릴 수 없게 되었습니다.

많이들 서운해 하시고 섭섭해 하시겠지만 앨범 공백기에도 이정도 시간 기다려 보셨던 걸로 알고 저도 많은 걱정 없이 건강하고 씩씩하게 잘 다녀오겠습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고 사랑 가득하게 잘 지내시길 바라겠습니다.

항상 고맙고 사랑합니다.

P.S 나 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