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세윤, 아내와 파랑이 가득한 집 공개 “친한 누나에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3일 방영된 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3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개그맨 겸 사업가 유세윤이 자신의 집과 가족들을 공개했다.

가족들을 방송에서 공개하는 것이 처음이라 다소 쑥스러워했던 유세윤. 유세윤은 자신의 아내에 대해 “친한 누나다. 내가 아는 44살 중에 제일 아름다운 누나”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유세윤의 집 내부는 파란색이 가득한 인테리어가 돋보였다. 유세윤은 아내가 직접 꾸몄다고 설명했다.

유세윤의 아들 유민하도 등장했다. 이와 함께 유세윤이 일기를 쓰기 별로 좋아하지 않는 아들을 위해 직접 소통하는 노트를 만들어왔다는 점이 밝혀져 모두에게 놀라움을 자아냈다. 노트에는 유세윤이 아들을 위해 낸 문제들이 사랑과 함께 듬뿍 담겨있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