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양화대교, 정체는 이정용…별칭이 ‘중년의 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3일 방영된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3일 방송된 MBC 예능 ‘복면가왕’에서 ‘양화대교’의 정체는 뮤지컬 배우 겸 개그맨 이정용으로 밝혀졌다.

이정용은 자신을 “뮤지컬로 데뷔했다. 그러다 아버지의 죽음 때문에 현실을 생각해야 했고, 개그맨이 됐다. 개그맨을 하면서 배우를 하게 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나이 먹기 전에 음반 내고 가수로도 활동하려 한다”며 “오늘을 기점으로 해서 하고 싶었던 일, 제일 잘할 수 있는 일들을 해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판정단은 이정용이 중년층 사이에서는 가수 비로도 불린다며 반가워했다.

이윤석은 이정용을 두고 개그맨들 사이에선 “한국에 짐 캐리가 들어왔다고 할 정도”였다며 그의 다재다능함을 칭찬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