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韓 최초 스타디움 투어 매진→추가 공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공식 홈페이지에 3일 스타디움 투어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가 미국, 영국, 프랑스 등 5개 도시에서 추가 공연한다는 공지가 게시됐다.

공지에 따르면 새로 추가된 방탄소년단의 투어는 오는 5월 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로즈볼 스타디움, 5월 12일 미국 시카고 솔저 필드, 5월 19일 미국 뉴저지 메트라이프 스타디움, 6월 2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 6월 8일 프랑스 파리 스타드 드 프랑스 공연이다.

LA 로즈볼 스타디움은 올림픽 축구 결승전과 월드컵 결승전, 슈퍼볼이 열린 곳으로 수용 인원은 9만 명이 넘는다. 시카고 솔저 필드는 6만 명 이상을 수용한다. 롤링스톤스, 본 조비 등의 글로벌 스타들이 공연했다. 뉴저지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은 수용 인원이 8만여 명으로 2026년 월드컵 결승전이 열릴 예정이다.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은 9만석 규모다. 파리 스타드 드 프랑스는 8만여 명을 수용하며, 1998년 월드컵, 2003년 세계 육상선수권대회, 2007년 럭비 월드컵을 치른 곳이다.

현재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투어는 8개 도시 15회 공연이지만 다른 지역의 추가 공연 가능성도 있다고 알려졌다. 이 투어는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로 여는 스타디움 투어로, 5개 도시가 모두 매진되면서 추가 공연을 열게 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