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차화연, ‘대륙이 재혼 프로젝트’ 머리채 소동과 함께 일단락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2일 방영된 KBS2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캡처.

지난 2일 방송된 KBS2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 차화연이 조심스럽게 추진하던 ‘큰아들 재혼 프로젝트’의 좌절을 맛봤다.

이날 가족들은 살인자의 딸이란 이유로 왕대륙(이장우)과 이혼한 김도란(유이)에게 치매를 앓는 할머니 박금병(정재순)을 맡기기로 결정했다.

왕대륙은 반발하며 “차라리 재결합하겠다”고 강하게 말했다. 어머니 오은영(차화연)은 “말이면 다 되는 줄 아느냐”며 결코 안 된다고 맞섰다. 이에 왕대륙은 “이런 식으로 그 사람에게 할머니 맡기는 것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왕대륙의 심상찮은 분위기를 느낀 오은영과 작은며느리 장다야(윤진이)는 조심스럽게 ‘왕대륙 재혼 프로젝트’의 실행에 나섰다. 이들은 왕대륙이 한 때 관심을 가졌던 대상인 장소영(고나은)을 집에 초대해 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하지만 장소영을 초대한 식사 자리는 할머니 박금병이 난입하면서 난장판이 됐다.

박금병은 장소영의 머리를 쥐어뜯으며 왕대륙에게 “벌써부터 첩질이냐”고 소리를 쳤고, 차려 놓은 음식까지 전부 뒤엎었다. 이 와중에도 평소 박금병에게 종종 머리채를 잡혔던 오은영은 “어머니, 그 쪽이 아니에요”라고 소리치며 발을 동동 굴렀다.

머리카락이 한 움큼 뽑힌 장소영은 정색을 하고 “이만 가보겠다”며 인사를 했다. 이 때 왕대륙의 전처 김도란이 나타나 박금병을 진정시켰다. 장소영은 김도란을 보고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못했다. 오은영은 장소영에게 “저 애는 그냥 우리 할머니 돌봐드리러 온 거다. 평소에 오가지 않는다”고 변명처럼 말했으나 이미 장소영은 냉담해진 상태였다.

집에 들어온 오은영은 “되는 일이 하나도 없어! 어머니하고 쟤(김도란) 때문에 내가 내 명에 못 산다”며 한숨을 푹푹 쉬었다.

이런 가운데 장다야의 오빠인 장고래(박성훈)가 간경화로 3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는 사태가 벌어졌다. 장고래의 엄마 나홍실은 울면서 오은영에게 차남 왕이륙(정은우)의 간이식을 요청했고, 오은영은 또다시 난감한 상황에 빠졌다. 하지만 드라마의 끝 부분에선 강수일(최수종)이 장고래에게 간 이식을 해 주겠다고 나서는 모습이 드러나며 새로운 전개를 예고했다.

차화연이 출연하는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