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랩’ 이서진, 마지막 사냥이 시작된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OCN 드라마 ‘트랩’. 사진제공=OCN

OCN 드라마 ‘트랩’(연출 박신우, 극본 남상욱, 7부작)이 3일 강우현(이서진)과 고동국(성동일)의 스틸을 공개했다.

아내 신연수(서영희)와 아들 강시우(오한결)를 살해하고, 그동안 피해자인척 연출해 온 우현. 사람들의 블라인드 스팟(심리적 맹점)을 이용해 홍원태(오륭) 대표를 언론에 노출시켜 꼬리를 잘라낸 반면, 자신은 정의의 아이콘이 됐다. 그리고 사냥꾼이자 당대표인 김의원(변희봉)과 손을 잡고 정당의 수석대변인으로 정치에 입문했다. 자신의 학습되지 않은 진짜 모습을 발견한 윤서영(임화영)의 차량에 폭발사고를 내고 중상을 입히기까지 하며 철저히 실체를 숨겼다.

하지만 촉이 좋은 고동국(성동일)은 블라인드 스팟에 갇혀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우현의 틈을 찾아냈다. 모든 이야기의 시작점이었던 폴라로이드 가족사진이 조작된 증거였음을 알게된 것. 우현은 사건 이전에 찍은 사진의 압정자국만 교묘하게 잘라내 사건 당일 사진으로 연출했다. 이처럼 자신의 범죄를 완벽하게 숨기고자 했던 우현은 자신의 본모습을 알아낸 동국을 가만히 두지 않았다. “내가 널 사냥할 거야. 기다려”라는 동국을 정신병원 폐쇄병동에 가둬버렸다.

이제는 언론과 경찰, 모두 우현을 믿는 상황에서 그의 실체가 어떻게 드러날지 이날 밤 10시 20분 밝혀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