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남길, 악의 카르텔과 마주했다…순간 최고 시청률 기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2일 방영된 SBS ‘열혈사제’ 방송화면 캡처.

지난 2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연출 이명우, 극본 박재범)의 김남길이 악의 카르텔과 마주하며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해일(김남길)은 고자예프 일당에게 일방적으로 당하고 있는 승아(금새록)의 앞에 나타나 그를 구해줬다.

해일은 이어 동네 인형뽑기 기계 앞에서 경선(이하늬)을 만났다. 해일은 “사람답게 살 수 있는 건 하느님이 준 기회에요. 그 기회, 영감님은 계속 놓쳤겠죠. 아니 일부러 놓쳤겠죠. 먹고 사는데 지장 없으면 이젠 잡으세요, 그 기회”라고 말했다.

구담보육원까지 마수를 뻗치는 악의 카르텔을 보고 참지 못한 해일은 철범(고준)을 찾아갔다. 해일은 “복지시설 위탁, 쌩사이비 이곳, 그리고 여기 있는 너!”라며 철범과 맞대결을 선언했다. 해일은 철범과 일대일 대결의 전초전을 선보이며 몰입도를 한껏 높였다. 이 장면은 순간 최고 시청률 20.7%(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2049 시청률은 11회 6.8%, 12회 8.2%로 최고치를 각각 0.8%포인트와 0.5%포인트씩 끌어올렸다.

‘열혈사제’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