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2’, 백종원의 ‘장사의 희열’로 시청률도 최고 기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KBS2 예능 ‘대화의 희열2’. 사진제공=KBS2

지난 2일 방송된 ‘대화의 희열2’이 시즌1을 통틀어 자체 최고 시청률 5.2%(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게스트로는 요리 프로그램 외에는 잘 볼 수 없었던 백종원이 등장했다.

백종원은 장사꾼으로 거듭나기까지의 과정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어린 시절 버섯 농사가 꿈이었고, 빈병 수집으로 돈을 벌었던 백종원은 중고차 딜러를 하며 장사의 첫 걸음을 뗐다.

백종원은 중고차를 팔았던 고객에게 맞은 따귀 한 대를 잊을 수 없다고 고백했다. 업체 말만 믿고 판 자동차는 운행 거리와 사고 이력 모두 속인 허위 매물이었던 것이다. 백종원은 이러한 실수를 통해 소비자에 대한 책임, 자신이 파는 제품에 대한 자신감, 소비자의 신뢰 회복 등에 대한 값진 깨달음을 얻었다고 말했다. 백종원이 장사의 가치를 처음으로 깨달은 일화였다.

이후 백종원은 요식업을 처음 접한 계기를 풀어놓았다. 호프집에서 일하며 얻은 치킨 배달 아이디어로 결국 가게 인수까지 하게 됐다. 하지만 백종원은 다른 사업을 시작했다. 인테리어 사업을 시작했고, 목조 주택 사업까지 사업은 확장됐다. 백종원은 “연구도 안 하면서 머리에 똥만 찼다”고 과거의 자신을 가차없이 비판했다. 그러나 그의 사업은 승승장구했다.

그랬던 백종원이 큰 실패와 좌절을 맛 본 계기는 1997년 외환위기였다. 17억의 빚과 사람에 대한 실망으로 죽음까지 생각했으나 마지막 여행을 떠난 홍콩에서 맛있는 음식을 맛보며 생각을 달리했다. 그는 마지막 남은 쌈밥집에 매진했고 포장마차까지로 확장했다. 장보기부터 서빙까지 하루 4시간만 잤던 그는 “몸은 힘든데 재밌었다. 부를 누려서가 아니라 이자를 감당하면서 행복하기 시작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대화의 희열2’ 백종원 편 2회는 오는 9일 밤 10시 45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