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미국 이어 프랑스·독일·네덜란드까지 방영 확정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예능 ‘복면가왕’. 사진제공=MBC

MBC 예능 ‘복면가왕’이 3일 “미국에 이어 프랑스·독일·네덜란드판까지 방영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미국판 ‘복면가왕’인 ‘더 마스크드 싱어(The Masked Singer)’는 미국 현지에서 뜨거운 반향을 일으키며 매회 평균 1,000만명 이상의 시청자를 끌어당겼다. 10개의 에피소드로 미국 지상파 방송 폭스(FOX)에서 프라임타임인 매주 수요일 저녁 9시(현지시간 기준)에 방영됐다. 지난 27일(현지시간 기준) 최종화는 시청률 3.6%, 시청자수 1,145만명을 기록하며 성공리에 시즌 1을 마무리했다. 또 시즌 1 방송 중 시즌 2를 확정지었다.

프랑스판 ‘복면가왕’은 프랑스 최대 방송사 TF1(떼에프엉)에서 담당한다. TF1은 프랑스 뿐만 아니라, 스위스, 벨기에 시청자들까지 보는 프랑스  민영TV채널이다. 프랑스판에 이어 독일판·네덜란드판 ‘복면가왕’도 올해 안에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복면가왕’은 오는 6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