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신소율, “‘왜곡되는 모습 없이 멋지게 잘하자!’가 목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BS 드라마 ‘빅이슈’. 사진제공=SBS

SBS 새 드라마 ‘빅이슈’가 배우 신소율의 인터뷰를 3일 공개했다.

‘빅이슈’는 악명 높은 연예 파파라치 신문 ‘선데이 통신’을 배경으로 하는 드라마다. 신소율은 선데이 통신의 취재 3팀 팀장 장혜정 역을 맡았다.

장혜정은 방송 예능 작가 출신으로, 몸담았던 방송가의 인맥을 통해 뒷얘기를 캐내는 인물이다. 그동안의 작품에서 밝고 쾌활한 캐릭터를 주로 연기해온 신소율은 이전과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신소율은 “장혜정은 무심하고 속마음을 잘 내비치지 않는다. 일에 관해서 열정적”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대본이 긴장감 넘치게 재밌고, 그동안 해왔던 캐릭터와는 또 다른 모습을 연기할 수 있을 것 같아서 함께하게 됐다. 설레는 마음으로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장혜정은 누구보다 특종에 대한 욕심도 많고 일에 있어서는 적극적이지만 표현을 잘 하지 않는다. 어떻게 보면 심드렁해 보이기도 하고 놓친 일에 대해서는 포기가 빠르다”며 “방송 작가 출신답게 혜정만의 정보력으로 특종과 단독을 잡고, 회사와 지수현(한예슬)에게 인정받고 싶은 욕구도 있다. 하지만 범죄에 가담하기는 싫어하는, 은근히 복잡한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신소율은 “아무래도 연예부 기자님들과 함께 공생하는 배우로서, 연기하는 게 조심스러운 부분도 있긴 하다”며 “하지만 ‘왜곡되는 모습 없이 멋지게 잘하자!’를 염두에 두고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신소율은 기자가 될 수 있다면 어떤 기자가 되고 싶으냐는 질문에 “믿고 신뢰할 수 있는 기자가 되고 싶다. 사실 하루 아침에 신뢰가 쌓이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실제로도 기자 분들과 단순한 질의응답이 아니라 정말 ‘대화’라는 느낌의 인터뷰를 하고 나면 기분도 좋아지고, 그동안의 나를 돌이켜보면서 많은 감정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그리고는 “서로를 믿고 속내를 꺼내놓을 수 있는 인터뷰를 하는 기자가 되어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빅이슈’는 오는 3월 6일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