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나혜미, 박성훈 간경화 말기 알았다 “널 살릴 것”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 화면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나혜미가 박성훈의 건강 상태를 알게됐다.

2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 나홍실(이혜숙)이 미란(나혜미)를 찾아가 “우리 고래(박성훈)이 간경화 말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간이식을 부탁했고, 미란은 그러겠다고 했다.

이후 자신에게 이별 통보를 한 고래를 찾아간 미란. 그는 “지금 아파서 연극을 하는 거 다 안다”며 “네가 아파도 옆에 있겠다”고 했다.

고래는 “난 너한테 해준 것도 없다. 아픈 내 옆에서 고통스럽게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미란은 “널 살리겠다. 무슨 짓을 해서라도 살리겠다. 그래서 언제까지라도 옆에 있게 할 것”이라며 고래를 안았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드라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