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박성훈, 母 이혜숙에 “간경화 말기, 길어야 6개월” 시한부 고백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 화면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이혜숙이 아들 박성훈의 건강 상태를 알게됐다.

2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 장고래(박성훈)는 미란(나혜미)에게 이별 통보를 했다.

이후 장고래를 찾아온 미란. 장고래는 미란에게 “왜 이렇게 질척대냐. 위자료는 제대로 챙겨준다고 하지 않았냐”며 그와 거리를 뒀다.

집으로 돌아온 장고래는 피를 토했다. 엄마 나홍실(이혜숙)이 들어오자 그는 자리를 피했다. 이후 그의 상태가 안 좋은 것을 눈치 챈 나홍실은 장고래가 상태를 말해주지 않자 ‘약을 가지고 가서 병원에 직접 물어보겠다’고 성을 냈다.

그러자 장고래는 “간경화 말기다. 길어야 6개월 짧으면 3개월”이라고 털어놓았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드라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