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정재순, 고나은 내쫓았다…’분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 화면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정재순이 고나은의 머리채를 잡았다.

2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장다야(윤진이)가 왕대륙(이장우)에게 새로운 짝을 찾아주겠다며 장소영(고나은)을 집으로 초대했다.

이날 왕대륙과 장소영, 그리고 장다야, 오은영(차화연)이 식사를 하는 가운데 잠에서 깬 할머니 박금병(정재순)이 이들에게 다가왔다.

치매 상태의 박금병은 장소영의 머리채를 잡았다. 그를 말리는 장다야의 머리채도 잡으며 “첩년”이라고 말했다. 대륙에게도 “명희를 내쫓고 그새 첩질이냐”며 머리를 때렸다. 장소영은 집을 나오게 됐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드라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