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정동하X민영기, 426표로 명창 윤충일∙김준수 이기고 1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방송 화면

KBS2 ‘불후의 명곡’에서 뮤지컬 배우 정동하, 민영기가 소리꾼 윤충일, 김준수를 제치고 1승을 가져갔다.

2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공사창립기획 대한민국 100년 겨레와 함께 노래하다 1부’로 꾸며져 명창 윤충일과 김준수, SF9, 오정해와 알리, 박기영, 정동하, JK 김동욱, 민우혁, 서지안, 밴드 몽니, 육중완 밴드 등이 출연했다.

윤충일과 김준수는 고(故) 이애리수의 ‘황성옛터’와 ‘각설이 타령’을 편곡한 무대로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민초들의 애환을 대변했다는 평을 얻으며 SF9, 서지안을 넘고 2연승을 얻어갔다.

이후 정동하와 민영기가 무대를 꾸몄다. 신중현의 ‘아름다운 강산’을 선곡했다. 최종 결과에서 두 사람은 426표를 얻어 윤충일, 김준수를 이기고 1승을 가져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