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찬희 “요즘 이름이 우주…SF9 형들과 함께하며 찬희로 돌아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방송 화면

KBS2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 SF9의 찬희가 JTBC ‘SKY캐슬’에서 자신이 연기한 우주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2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에는 그룹 SF9이 출연했다. 

MC 문희준이 ‘연기자에서 가수로 돌아오면 가끔 혼란스러울 때가 있지 않냐’고 묻자 찬희는 “그렇다. 우주가 춤을 추는 것 같을 때가 있다”며 “그런데 형들이랑 같이 있으면 찬희로 돌아오는 느낌이 많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이름 대신) 우주라고 부르는 사람이 많지 않냐’는 질문에 찬희는 “요즘 이름이 우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드라마의 흥행에 대해서는 또한 “훌륭한 선배들이 많이 나오셔서 드라마가 잘될 줄은 알았는데, 이렇게까지 잘될 줄은 몰랐다”고 했다.

드라마 속 이미지에 대한 부담감을 묻자 그는 “무대 위에서는 우주 보다는 찬희로 느껴져야하니까 당연히 부담감이 있다”고 대답했다.

이날 SF9은 88올림픽을 대표하는 곡인 정수라의 ‘아! 대한민국’을 선곡해 남다른 무대를 펼쳤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