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 오늘(2일) 부친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돈 스파이크/사진제공=뉴타입 이엔티

돈 스파이크가 부친상을 당해 슬픔 속에 빈소를 지키고 있다.

소속사 뉴타입 이엔티는 2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작곡가 겸 예능인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의 아버지(故 김진해 님)께서 2일 새벽 별세하셨다”며 “돈스파이크의 아버지는 평소 지병을 앓고 계시던 중 이날 새벽 입원 중 병원에서 별세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돈스파이크는 아버님의 안타까운 비보에 깊은 슬픔에 빠져있으며 가족 및 친지 분들과 함께 빈소를 지키고 있다”며 “돈스파이크의 향후 방송 스케줄에 대해서는 제작진과 현재 논의 중이며 빈소는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다. 고인의 영결식은 4일 오전에 치러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안타까운 비보를 접한 돈스파이크에게 위로와 응원을 보내주셨으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