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 “소연, 불법 프로그램은 연습생 시절 사용…본인 깊이 반성 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여자아이들,소연,가온차트

소연/사진=텐아시아DB

큐브엔터테인먼트가 그룹 (여자)아이들의 멤버 소연의 불법프로그램 사용에 대해 소속사로서의 책임을 느낀다며 사과했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2일 “소연의 불법프로그램 사용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 전달드린다”며 “논란이 된 불법프로그램은 소연이 연습생 시절, 작곡 공부를 막 시작할 무렵 여러 작곡 관련 프로그램을 사용하고 배우는 중 다운로드 받았던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본격적으로 작곡을 시작한 이후 사용하지 않는 프로그램”이라며 “현재까지 발표된 소연의 자작곡들은 모두 로직정품 프로그램과 내장악기, 월정기적으로 결제되는 스플라이스만을 이용해 작업한것임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지만 불법 프로그램을 다운받고 사용했던 일이 그 어떤 변명으로도 용서받지 못하는 일임을 본인 스스로 인지하고 있으며 깊이 반성 중”이라며 “소속사로서 연습생과 아티스트의 작업 환경을 좀더 면밀히 관찰하고 관리하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소연은 온라인에 노트북 바탕화면을 공개하면서 불법 복제 프로그램으로 의심되는 파일이 공개되면서 질타를 받은 바 있다. 이에 2일 소속사에 앞서 팬클럽을 통해 창작자로서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