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김충재, 어머니 향한 애틋함 “사랑하고 존경합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김충재 인스타그램

MBC ‘나 혼자 산다’의 김충재가 홀로 자신과 동생을 키운 어머니를 향해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김충재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머니. 불효자는 항상 죄송한 마음 뿐입니다. 사랑하고 존경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곰돌이 인형을 사이에 두고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는 김충재와 어머니의 모습이 담겨있다. 닮아있는 두 사람의 얼굴의 인상적이다.

지난 1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 김충재는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어머니가 두 형제를 키웠다는 사연을 전해 안방극장에 뭉클함을 전했다. 그에게서 돌아가신 아버지의 흔적을 찾는 어머니와, 그런 어머니를 생각하는 김충재의 효심이 애틋함을 자아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