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거:유관순 이야기’, 3.1절 박스오피스 1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항거: 유관순 이야기’ 메인 포스터/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가 ‘3.1 만세운동 100주년’을 맞은 지난 1일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1919년 3.1 만세운동 후 세평도 안 되는 서대문 감옥 8호실 속, 영혼만은 누구보다 자유로웠던 유관순과 8호실 여성들의 1년의 이야기를 담은 ‘항거:유관순 이야기’는 지난 1일 하루 동안 26만704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전체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수는 44만5686명을 돌파했다. (3/2(토) 영진위 통합 전산망 0시 기준 누적 관객수) 약 50만 명인 손익분기점을 빠르게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항거:유관순 이야기’의 성적은 ‘사바하’ 등 쟁쟁한 경쟁작들을 뒤로하고 이룬 성과다. 무엇보다 3.1 만세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날에 이뤄낸 것이어서 그 의미를 더한다. 

특히 개봉 3일만에 누적 관객수 44만5686명을 돌파하면서 누적 관객수 117만 명을 기록했던 2016년 개봉작 ‘동주’보다 5배 정도 빠른 흥행 페이스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항거:유관순 이야기’는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