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애들’ 광희, MC들에 석고대죄한 이유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요즘애들’/사진제공=JTBC

JTBC ‘요즘애들’에서 광희의 순탄치 못한 하루가 공개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요즘애들’에서는 돌아온 예능 대세 광희를 둘러싼 MC의 무자비한 폭로전이 펼쳐진다.

최근 녹화에서 다섯 MC는 ‘민요 청년’을 만나 ‘세계최초 민요 라이브 방송’에 도전하며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하지만 녹화 시작부터 현장 곳곳에서 불만의 아우성이 속출했다. 이유는 고정으로 합류한지 3주차된 신입 MC 광희가 녹화 시간에 늦은 것. 광희는 석고대죄했지만 분위기는 풀리지 않았고, 이는 광희의 순탄치 못한 하루의 시작을 예고했다. 

이어 MC들은 민요를 배우며 재담을 주고받았다. 광희가 ‘요즘애들’에서 “너무 많은 걸 한다”고 투덜대자, 대선배 유재석이 “황광희가 오면서 스케줄 맞추느라 녹화 날까지 바뀌었다. 선배들, 스태프들 스케줄까지 바꾸게 한다”며 폭로전의 포문을 열었다. 김신영도 “세상에 이런 톱스타가 어디 있겠냐”며 폭로전의 종지부를 찍었다. ‘황광희 디스전’을 방불케하는 폭로에 영혼까지 탈탈 털린 광희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또한 광희는 지각을 만회하기 위해 사비를 털어 제작진을 위한 선물을 준비했다고 한다. 그의 뇌물(?)이 오히려 주위의 반발을 사며 상황을 악화시켰다는 후문이다.

‘요즘 대세’ 광희의 힘겨운 하루는 오는 3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요즘애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