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프렌즈’ 양세종, 남주혁에 휴식 권하며 ‘선배美 뿜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커피프렌즈’ 방송 화면

배우 양세종이 tvN ‘커피프렌즈’에서 어엿한 성숙미를 보여주며 활약했다.

‘커피프렌즈’는 유연석과 손호준이 제주도의 한 감귤농장에서 카페를 운영하며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에 양세종이 최지우와 함께 고정 아르바이트생으로 합류해 ‘커피프렌즈’ 프로젝트의 뜻깊은 선행에 동참하는 것은 물론, 마지막 영업일답게 부쩍 능숙해진 모습으로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양세종은 지난 1일 방송에서 ‘커피프렌즈’ 초반과는 전혀 다른 여유롭고 능수능란한 자세로 촬영에 임하며 마지막 영업일을 실감케 했다. 일의 능숙함은 물론, 사람이나 여러 가지 상황을 대하는 중에도 이전보다 훨씬 편안하고 매끄러운 모습을 보여 시청자의 관심을 받았다.

먼저, 돌아온 알바생 남주혁에 대한 배려가 빛났다. 매번 알바생의 인수인계를 전담하던 양세종은 평소 틈이 나는 대로 공포의 ‘설거지룸’에서 알바생들을 구원하며 빛나는 배려심을 보여준 바 있다. 양세종은 이번에도 묵묵히 일하는 남주혁에게 휴식을 권했고, 남주혁이 계속해서 설거지를 하려고 하자 선배미를 뽐내며 끌어내 결국 일거리를 대신 차지했다. 이어 휴식시간에는 모든 상황이 낯설 남주혁을 위해 친근하게 대화를 리드하고 곁에 함께 누워 잠깐의 휴식을 즐기는 등 ‘알바 선배’의 다정함을 보여줬다.

특히 양세종의 능력치가 빛난 곳은 역시 ‘커피프렌즈’ 카페였다. 그동안 ‘멀티맨’으로 활약하며 잡다한 일부터 서빙, 손님 응대, 귤 판매 등은 물론 모두의 보조까지 섭렵했던 그의 넓은 활동 반경이 드디어 빛을 발한 것. 양세종은 계속해서 최지우가 앞서 정리한 모든 주문을 메뉴 별로 재정리하며 중간 전달을 도와 멤버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그에 대한 모든 사전 세팅을 마치며 깔끔하게 업무를 해냈다. 양세종의 이러한 능력은 모두의 감탄을 자아내며 이제는 정말 없어서는 안 될 멤버로 등극하는 데에 일조했다.

또한 양세종은 요리부 서브로서 가장 많이 호흡을 맞추는 유연석을 비롯해, 요리부와 음료부의 혼선을 방지하고 서로의 주문을 꼼꼼하게 공유하고 확인해야 하는 최지우, 다양한 협업으로 손발을 맞춰가는 일일 알바생 등 다양한 사람들과 전문가 수준의 호흡을 선보여 안방극장의 놀라움을 샀다. 상대가 말을 꺼내기도 전에 이미 원하는 업무를 끝내놓거나 서로가 원하는 것을 정확히 캐치하며 정리하는 등 계속해서 척척 들어맞는 호흡으로 업무의 효율성을 높였다. 방송 막바지에는 셰프 유연석의 ‘부셰프’ 임명을 통해 그간의 노력과 성장을 인정받기도 했다.

이처럼 양세종은 마지막 영업을 개시한 ‘커피프렌즈’에서 꾸준한 성실함과 열정으로 폭풍 성장한 모습을 선보이며 ‘국민 막둥이’의 저력을 입증했다. 매주 양세종의 성장사를 고스란히 엿볼 수 있었던 ‘커피프렌즈’의 마지막 이야기에서 양세종의 또 어떤 매력이 펼쳐질지 기대된다.

‘커피프렌즈’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