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빈, 윤택과 ‘전국노래자랑’ 출연…’나는 자연인이다’ 듀엣 호흡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윤택(왼쪽), 가수 박현빈. /

가수 박현빈과 코미디언 윤택이 듀엣 호흡을 맞춘다. 오는 2일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상명아트센터 계당홀에서 열리는 KBS1 음악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의 녹화에서다.

박현빈, 윤택은 이날 ‘전국노래자랑’에 초대돼 박현빈의 노래 ‘나는 자연인이다’를 부를 예정이다.

윤택은 현재 MBN ‘나는 자연인이다’의 진행자로 활약 중이다. 프로그램 제목과 같은 곡을 발표한 박현빈과 남다른 인연을 맺고, 지난해 박현빈의 디너쇼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이번 ‘전국노래자랑’에서도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박현빈이 부른 ‘나는 자연인이다’는 현실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노래를 들을 때만이라도 힘든 속세를 떠나 마치 자연에서 휴식을 취하는 듯한 여유를 선사하는 곡이다. 실제 ‘나는 자연인이다’에 출연한 산에 거주하는 자연인이 작곡·작사에 참여했다. 단순하지만 삶의 고뇌와 진실함이 녹아있어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시원한 가창력으로 곡을 맛깔나게 살리는 박현빈과 윤택의 긍정적인 에너지가 만나 ‘전국노래자랑’ 시청자들에게 큰 힘을 전달할 전망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