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볼라고’ 양세형 “안영미 말투의 여자는 안 만날 것” 독설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볼라고’ 양세형 안영미 / 사진제공=JTBC

개그맨 양세형이 안영미에게 충격적인 독설을 날렸다.

1일 방송되는 JTBC ‘해볼라고’에서는 카카오의 면접을 앞두고 스킬 향상을 위한 토론 배틀이 벌어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여섯 멤버들은 ‘모바일 메신저가 없던 시절이 더 좋았다 vs 아니다’를 두고 격렬한 토론을 나눴다. 특히 ‘무논리’의 대표자 양세형과 안영미는 서로 반대되는 의견으로 팽팽한 기 싸움을 펼쳤다.

안영미는 연인과 만날 때도 휴대폰을 붙잡고 있어야 되는 상황을 언급하면서 “오빠 뭐야! 이럴 거면 나 왜 만났어!”라며 돌연 상황극을 펼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양세형은 “저는 일단 이런 말투의 여자는 안 만날 것”이라고 단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설왕설래는 ‘생일 알람 기능’에 대한 토론에서도 계속됐다. “생일을 알려주니 선물을 편하게 줄 수 있어 좋지 않냐”는 양세형의 말에 안영미는 “그럼 내 생일 때는 왜 선물 안 했니?”라며 발끈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양세형은 “죄송한데 번호 저장이 안 돼서 몰랐다”며 능청스럽게 대꾸해 안영미를 더욱 분노하게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