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신성우, 사랑꾼이자 아들 바보 “집에 일찍 들어간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신성우. / 사진제공=SBS

배우 신성우가 ‘아들 바보’ 면모를 보였다.

오는 4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 최근 뮤지컬 ‘잭 더 리퍼’ 10주년 기념 공연의 첫 연출을 맡은 배우 신성우가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신성우는 16살 연하 플로리스트 아내와 3년 반 연애 후 2016년 12월에 결혼했고, 지난해 1월 득남 소식을 전했다.

반백 살에 아빠가 된 신성우는 “요즘 아이 때문에 빨리 집에 들어간다”며 가정적인 면모를 보였다. 이어 정겨운의 달콤한 신혼생활 VCR을 보고 무한 공감을 하며 아내에게 “쫓아가서 나도 좀 안아줘~!!”라며 당시 상황을 재연했고, 혀 짧은 소리까지 선보였다.

또한 신성우는 충청도 출신임을 밝히며 “안녕하세유~ 신성우예유~” 라고 정겹게 인사하는가 하면, 인교진의 사투리를 오리지널 발음으로 따라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의 끝없는 충격적인 반전 모습들에 MC들은 “충청도 테리우스였다”, “진짜 많이 변하셨네”, “나도 깜짝깜짝 놀래!” 라며 놀란 반응들을 보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