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차태현 “내 장점은 김종국, 요청하면 언제든지 노래 불러줘”

[텐아시아=우빈 기자]

‘아는 형님’ 차태현 / 사진제공=JTBC

배우 차태현과 가수 홍경민이 절친 김종국과의 우정을 자랑했다.

오는 2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용감한 홍차로 활동 중인 차태현, 홍경민, 사무엘이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세 사람은 결성된 지 얼마 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춘 것처럼 편하고 여유로운 모습으로 녹화를 즐겼다.

차태현은 “그동안 ‘아는 형님’에서 이야깃거리가 없어 출연을 미뤄왔다”고 말했다. 그러나 막상 녹화 내내 끝나지 않는 에피소드를 대방출했다.

특히 “나의 장점은 김종국”이라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내가 노래를 불러달라고 요청하면 김종국이 언제든 불러주기 때문이다”며 김종과의 우정을 자랑했다. 이를 들은 형님들은 “진짜 장점이다”라며 이들의 훈훈한 우정을 인정했다

차태현과 홍경민은 김종국을 비롯해 장혁, 홍경인 등이 속한 ‘용띠클럽’ 멤버로 잘 알려져 있는 절친 사이. 이날 홍경민 역시 김종국에 대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홍경민은 “김종국에게 전화하면 늘 세 가지 경우밖에 없다. 운동하러 가는 길이거나 운동 중이거나 운동하고 오는 길이라고 한다”라고 폭로해 큰 웃음을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