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패밀리’ 류진, 아내 이혜선 눈물에 충격 “앞으로 잘할게”

[텐아시아=우빈 기자]

‘모던패밀리’ 류진 이혜선 / 사진제공=MBN

배우 류진이 아내 이혜선씨와 처음으로 속마음 토크를 하며 진땀을 뺐다

1일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모던 패밀리에서 류진이 아내 이혜선이 눈물을 흘리자 현실 당황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혜선은 지난 1회에서 스튜어디스 출신 동료와 통화를 하다전업 주부로 살며 자신의 존재감을 잃어간 데 대한 허탈감에 홀로 눈물을 쏟아 여성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냈다이후 아들 찬호를 픽업해 집으로 돌아온 그는 아무렇지 않은 듯 저녁 밥상을 차렸다식사 후 부부끼리 속이야기를 나누게 됐는데이혜선은 갑자기 눈시울을 붉혔다.

류진은 한없이 밝은 줄로만 알았던 아내가 진지하고 조심스럽게 복직 이야기를 꺼내며 울자 당혹스러워했다특히 이혜선이 지난 12년간 전업 주부로 살면서 느꼈던 공허함을 하나둘씩 털어놓자뭔가 충격을 받은 표정을 지어보였다두 사람은 결혼 12년차에 접어들어서 처음으로 진지하면서도 깊은 이야기를 나눴고막판에 류진은 아내의 진심을 알아주지 못해 “미안하다”면서 “앞으로 잘할게”라고 영상편지를 띄워 다짐했다.   

류진과 이혜선의 대화를 지켜보던 스튜디오 MC 심혜진은 사실 아내가 원하는 건 큰 게 아니다표현의 방식이 조금 달랐으면 하는 것인데라며 함께 가슴 아파했다. MC 이수근은 류진씨의 모습을 보면서 느끼는 게 많다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주시고 있다며 분위기를 띄웠다이에 류진은 저렇게 살면 안되겠다는 의미냐며 귀엽게 셀프 디스했다.

제작진은 류진이 이번 기회에 아내의 속마음을 귀기울여 듣고는마음가짐에 변화를 겪은 듯 보였다철없어 보이지만 한편으로는 아내와 가족 사랑이 깊은 류진이 향후 변화해가는 모습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