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거’ 유관순, 우리가 몰랐던 서대문형무소 이야기 셋

[텐아시아=우빈 기자]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 스틸컷.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가 3.1 절을 맞아 우리가 몰랐던 유관순과 서대문 감옥 8호실에 대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1. 1919년 4월 1일, 아우내 장터 만세운동 주도한 열일곱 유관순, 부모님의 죽음 목격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 스틸컷.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첫 번째는 유관순이 열일 곱의 나이에 선두에서 주도했던 ‘아우내 장터 만세운동’에서 부모님의 죽음을 눈앞에서 목격했다는 사실이다. 1919년 3.1 만세운동 이후, 일제의 강제 휴교령으로 고향에 돌아온 유관순은 고향 사람들에게 독립운동의 취지를 설명하며 만세운동을 주도했다.

이러한 유관순의 노력으로 1919년 4월 1일, 아우내 장터는 자유와 해방을 염원하는 약 3000여 명의 군중으로 가득 찼다. 하지만 ‘아우내 장터 만세운동’이 비폭력 시위였음에도 일제는 우리 민중들을 총과 칼로 제압했고 이 과정에서 유관순은 부모님의 죽음을 눈앞에서 목격하고 말았다. 역사적으로도 처절했던 시위로 기록되고 있는 ‘아우내 장터 만세운동’은 이번 작품에서 유관순의 과거 회상 장면을 통해 등장, 당시 민중들의 뜨거웠던 용기를 관객들에게 그대로 전해 먹먹한 울림을 선사한다.

#2. 죄인 부인하며 항소하지 않았던 유관순, 서대문 감옥 출소 이틀을 앞두고 옥사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 스틸컷.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두 번째는 유관순이 서대문 감옥에서 출소 이틀 전인 1920년 9월 28일 옥사했다는 사실이다. ‘아우내 장터 만세운동’을 주도한 혐의로 유관순은 최종 3년 형을 선고받아 서대문 감옥에 갇혔다. 이후 유관순의 친지들이 또 다시 항소할 것을 권유하지만, 유관순은 ‘일제 치하에 있는 한 삼천리강산 어디인들 감옥 아닌 곳이 어디 있겠습니까’라며 이를 포기했다.

옥중에서도 유관순은 수시로 아리랑을 부르고, 간수들에게 독립의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독립운동을 이어갔고, 1920년 3월 1일에는 3.1 운동 1주년 기념 만세운동까지 주도했다. 이처럼 조국의 자유와 해방을 위해 옥중에서까지 끊임없이 만세를 외친 유관순은 열일 곱의 나이에 모진 고문을 견뎌야 했고, 결국 합병증으로 출소 이틀을 앞두고 안타깝게 옥사했다. 이러한 열일곱 유관순의 용기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에게 강렬한 메시지를 선사할 것이다.

#3. 100년 만에 공개된 서대문 감옥 8호실, 유관순과 독립운동가들의 노래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 스틸컷.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마지막은 옥사에서 8호실 여성들이 노래를 만들어 함께 불렀다는 사실이다. ‘항거:유관순 이야기’에는 서대문 감옥 8호실 여성들이 고된 생활을 견디기 위해 함께 아리랑을 부르는 장면이 있고, 얼마 전 뉴스 보도를 통해서도 당시 서대문 감옥 8호실 안에서 유관순과 권애라, 김향화, 임명애, 심명철, 신관빈, 어윤희까지 7명의 독립운동가가 직접 만든 두 곡의 노래가 존재한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는 수인들 중 유일하게 맹인이었던 심명철 지사의 아들 문수일 씨가 생전 어머니가 알려주신 노래 가락을 직접 적어 두었던 것을 모 매체에 공개해 100년 만에 세상에 알려진 것이다. 두 곡은 고문과 핍박으로 괴로웠던 그때, 용기를 잃지 않으려 서로를 북돋우며 한마음 한뜻으로 8호실 안에서 수시로 불렀다고 한다. 이처럼 실제 수인들의 자유와 해방을 향한 염원은 이번 작품 속 함께 아리랑을 부르는 장면을 통해서도 여실히 느낄 수 있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이처럼 우리가 몰랐던 유관순과 서대문 감옥 8호실에 얽혀 있던 이야기 세 가지를 공개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올린 ‘항거:유관순 이야기’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