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김인권, 정글에 최적화 된 비주얼,,,병만 족장과 ‘찰떡 케미’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정글의 법칙 in 채텀’ 배우 김인권 / 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채텀’에서 배우 김인권의 거침없는 정글 생존기가 펼쳐진다.

오는 3월 2일 처음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채텀’에는 김인권이 지난 9년간의 러브콜 끝에 드디어 정글 생존에 나선다. 20년 연기 내공의 심상치 않은 포스를 풍기며 등장한 그는 정글에 최적화 된 비주얼로 생존 시작부터 병만족의 눈길을 끌었다.

사전 인터뷰에서 텀블링까지 선보이며 생존에 대한 의욕을 내비쳤던 김인권은 생존이 시작되자마자 해안가 탐사에 나섰다. 매의 눈으로 주변을 살피던 그는 자신의 레이더망에 사냥감이 포착되자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차가운 바다 속으로 입수했다. 하지만 요리조리 도망치는 사냥감 때문에 결국 야성미가 폭발하게 됐다는 후문이다.

김인권의 새로운 모습을 지켜본 병만 족장은 흡족함을 드러냈다. 이후 김인권은 김병만과의 찰떡 케미를 선보이며 힘든 정글 생존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김인권의 정글 생존기는 오는 3월 2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채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