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다름X김환희 ‘아름다운 세상’, 4월 5일 첫 방송…티저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름다운 세상’ 티저 포스터/사진제공=JTBC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의 ‘호호’ 남매 남다름과 김환희의 티저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4월 5일 오후 11시 첫 방송 예정인 ‘아름다운 세상’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거짓과 은폐, 불신과 폭로, 타인의 고통에 둔감한 이기적인 세상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서로의 상처와 아픔을 보듬어가며 ‘아름다운 세상’에 대한 희망을 찾고자 한다.

28일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호호’ 남매 박선호(남다름)와 박수호(김환희)의 아련한 표정이 담겨있다. 속이 깊고 동생에게 다정한 오빠 선호와 명랑한 천방지축 여동생 수호는 누가 봐도 의좋은 남매. 하지만 포스터 속에서 어딘가를 응시하며 옅은 미소를 띤 선호와 그런 오빠를 애틋하게 바라보고 있는 수호에게는 어쩐지 깊은 사연이 있는 듯하다. 학교의 옥상 난간에 나란히 앉아있긴 해도 멀찍이 떨어진 채로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어 같은 공간이지만 두 사람 사이에 미묘하게 다른 분위기가 감돈다.

‘오빠가 웃고 있던 그 날로 되돌아가고 싶습니다’라는 포스터 카피는 오빠 선호가 행복했던 때를 그리워하는 동생 수호의 안타까운 마음을 나타낸다. 학교에서 벌어진 선호의 사고로 일상이 무너지고, 수호 역시 엄청난 슬픔과 상실감으로 상처를 입기 때문이다. 선호에게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또한 수호는 가족의 행복을 앗아간 진실을 찾을 수 있을지 ‘아름다운 세상’ 첫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제작진은 “이번 포스터는 실제로 학교에서 촬영됐다. 촬영 당일, 겨울 추위가 채 가시지 않았지만, 캐릭터에 녹아든 최고의 10대 배우 남다름과 김환희 덕분에 아름답고도 아련한 포스터가 완성됐다”고 밝혔다. 또한 “선호와 수호가 바라는 ‘아름다운 세상’은 어떤 세상일지, 따뜻한 봄바람과 함께 찾아올 첫 방송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름다운 세상’은 드라마 ‘부활’ ‘마왕’ ‘상어’ ‘발효가족’ ‘기억’을 통해 인간에 대한 성찰과 깊은 울림이 있는 메시지를 담은 드라마로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박찬홍 감독과 김지우 작가의 작품이다. ‘리갈 하이’ 후속으로 오는 4월 5일 방송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