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패밀리’ 이사강母 “론, 처음엔 사윗감으로 반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모던 패밀리’ 이사강-론 가족/사진제공=MBN ‘모던 패밀리’

MBN 예능 ‘모던 패밀리’의 ‘사론부부’ 이사강과 론이 ‘대구 큰손’ 마미를 격하게 반가워하다가도 은근히 경계심을 드러낸다.

오는 3월 1일 방송되는 ‘모던 패밀리’에서는 이사강의 어머니 이명숙 여사가 사론부부의 정식 결혼식을 앞두고 신혼살림에 힘(?)을 보태주러 대구에서 상경한다.

이명숙 여사는 서울역 등장에서부터 남다른 포스를 풍겼다. 뮤직비디오 감독인 딸 못지 않은 세련된 패션과 강렬한 레드립으로 ‘이 구역 비주얼 종결자’임을 과시했다. 론은 ‘장모님’이라는 호칭 대신 ‘마미’라고 살갑게 부르면서 다정하게 포옹했다. 사실 이명숙 여사는 딸의 교제 소식을 알고 처음에는 론을 반대했다. 하지만 이명숙 여사는 “직접 겪어보니 신중하고 긍정적인 사람이라 이젠 론이란 사람 자체가 좋다”고 말했다.

세 사람은 격한 환영식을 끝낸 후 ‘마미’의 제안으로 혼수 침구 할인샵으로 향했다. 사론부부는 자신들에게 뭐하나 사주고 싶다는 어머니의 제안으로 가긴 했지만, 번번이 ‘마미’가 권유하는 침구류를 거절했다. 두 사람은 “우리는 미니멀하게 살아서 이불도 하나면 된다. 사실 사더라도 놔둘 스페어가 없다”며 단호박 멘트를 날렸다. 급기야 ‘마미’는 “안 살거면 가자”라며 씁쓸히 돌아섰다.

이명숙 여사는 “우짜든지 트집 잡고 안하려고 하니, 하도 인색해서 속이 터진다”고 하소연했다. 론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저희는 (집과 혼수 등을) 저희 힘으로 하나하나 했으면 하는 생각이라서”라며 ‘장모님 찬스’에 철벽 방어를 친 속내를 털어놨다.

신혼집으로 이동한 세 사람은 2세에 대한 솔직한 토크도 이어갔다. 이명숙 여사는 “둘이 이렇게 사랑하니 둘은 나아야지”라고 운을 뗐다. 이사강은 “싫다. 하나도 신중할 판인데”라며 신경을 곤두세웠다. 론은 “풍수를 봤는데, 4형제 낳는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사강은 “언니가 예전에 신혼집으로 풍수 선생님을 모시고 왔는데, 둘러보시고는 4형제 나을 것 같다고 했다. 근데 그 풍수 선생님이 말한 게 모두 다 맞았다”면서 론과 살포시 뽀뽀를 했다. 이를 본 스튜디오의 MC 이수근, 심혜진 등은 “이 정도 스킨십이면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며 박장대소했다. 백일섭은 “더 낳고도 남는다”며 덕담을 아끼지 않았다.

제작진은 “사론 부부와 장모님의 꿀케미는 기대와 상상을 뛰어넘는 수준이었다. 자유분방해 보이지만 미니멀 라이프를 추구하는 사론 부부, 딸과 사위에 대한 애정은 넘쳐나지만 인생관 차이를 인정하는 어머니의 모습이 유쾌하면서도 잔잔한 감동을 안겨 줄 것”이라고 귀띔했다.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