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빌’ 2차 경연 끝, 더욱 치열해진 싸움…DJ 칼리드와 함께할 승자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킬빌’/사진제공=MBC

MBC 예능프로그램 ‘킬빌’이 더욱 치열한 싸움을 시작할 2막 관전포인트를 공개했다.

# 허를 찌르는 반전의 향연.

현장 관객들의 투표로 래퍼들의 생존여부를 결정하는 ‘킬빌’에서는 매번 아티스트들의 허를 찌르는 변수가 생기고 있다. 강력한 1위 후보 도끼를 제치고 1차 경연 1위를 차지한 리듬파워의 활약을 시작으로, 2차 경연에서 관객들의 환호성 속 100초 투표의 조별 1위를 차지한 치타가 최종 투표결과에서는 최하위권으로 호명됐다. 연이어 일어난 이변으로 ‘킬빌’의 최종 왕좌의 주인공은 함부로 예측할 수 없게 된 상태라 관심이 모아진다.

# 흥분게이지 99.9%, 폭발직전의 신경전.

회를 거듭할수록 래퍼들의 견제 또한 심화되고 있다. 특히 우승후보였던 도끼마저 지난 방송에서 우승을 위협하는 리듬파워와 제시를 향해 거침없는 돌직구를 날려 눈길을 끌었다. 제시는 같은 치타의 무대를 날카롭게 디스했다. 이들의 아슬아슬한 폭발직전 기싸움이 남은 서바이벌에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될지 시선을 집중시킨다.

# 마지막에 웃을 래퍼는 누구?

빌보드 제왕 DJ 칼리드(DJ Khaled)와의 작업으로 빌보드 진출 기회가 주어지는 달콤한 우승 혜택으로 인해 아티스트들의 무대는 매회 ‘레전드’를 갱신하고 있다. 힙합 팬들의 사랑을 꾸준히 받고 있는 도끼는 물론, 아버지 스웨그(SWAG)로 감동을 선사하는 YDG(양동근), 뜻밖의 복병 리듬파워, 깔끔한 딕션의 괴물래퍼 비와이, 제시, 치타까지 래퍼들의 쟁쟁한 능력이 빠짐없이 돋보이고 있는 것. 하지만 이 가운데 지난 주 2차 경연을 통해 YDG와 치타가 탈락의 위기에 놓이게 되며 과연 이들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불렀다.

ㅜ’킬빌’은 내달 7일 오후 11시 10분 MBC에서 5회가 방송된다. 올레 tv 모바일에서도 동시 방송되며, MBC PLUS의 MBC 뮤직, 에브리원, 드라마 채널에서 무삭제 버전으로 다시 만나볼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