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자들’ 이소연, 아빠 안내상-엄마 금보라 방해에 ‘공복 위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공복자들’ 이소연의 공복을 방해하는 안내상, 금보라/사진제공=MBC ‘공복자들’

MBC ‘공복자들’에 출연한 1일 1식 생활자 이소연이 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촬영장에서 배우 안내상, 금보라 등의 열정적인 방해에 공복 위기를 맞이한다. 그녀에게 응원과 장난을 함께 선사한 안내상과 금보라는 리얼한 가족 케미로 시선을 강탈한다. 과연 이소연이 ‘24시간 공복’에 성공할 수 있을지 호기심을 끌어올린다.

오는 3월 1일 방송되는 ‘공복자들’에서 배우 이소연은 드라마 촬영장에서 ’24시간 공복’ 종료 전 가장 큰 고비를 겪는다. 평소 1일 1식 생활 공복을 실천해온 이소연은 “최근 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촬영으로 관리에 소홀해졌다”고 고백했다. 요즘 1일 3식에 익숙해진 그녀는 ‘공복자들’을 통해 24시간 공복으로 1일 1식 관리의 재시동을 선언했다.

지난주 매니저와 함께 공복을 시작해 순조롭게 공복을 이어가던 이소연은 큰 고비에 봉착한다. 드라마 촬영장에서 그녀가 현재 공복 중임을 밝히자 주변에서 간식으로 식욕을 돋우는 방해꾼들이 나타난 것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이소연은 안내상, 금보라와 함께 촬영장에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대화를 나누고 있다. 극 중 이소연의 부모님을 연기하는 안내상과 금보라는 이소연이 공복이라는 것을 알게 되자 “배고플 것 같다”고 걱정하면서도 “얼굴빛이 좋아졌다”고 장난쳤다.

안내상은 “밥 먹자, 이러다 죽어!”라며 실감 나는 애드리브로 공복 중인 이소연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어 그는 “훌륭한 프로그램 같다”라며 ‘공복자들’이 1일 1식을 통해 한끼의 소중함을 보여준다는 사실에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소연의 험난한 공복 도전기와 안내상, 금보라와의 리얼 가족 케미는 오는 3월 1일 오후 8시 5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