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구원 “첫 장면부터 강한 캐릭터에 흠뻑”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구원. / 제공=빅픽처 엔터테인먼트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를 통해 악역에 도전하는 배우 구원이 “진구를 만나자마자 격렬한 액션 장면으로 시작했다”고 28일 소감을 밝혔다.

구원은 최근 ‘리갈하이’에서 안하무인 재벌 2세 성기준 역으로 첫 촬영을 마쳤다. 진구와 인사를 나누자마자 밟으며 공포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한다.

구원은 소속사 빅픽처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중간 투입되는 입장이어서 다른 배우들이 만들어 놓은 흐름에 누를 끼치지 않게 잘 녹아들겠다고 생각하고 첫 촬영에 임했다”며 “공손하게 인사를 하고 곧바로 진구 선배를 때리고 밟아야했다”고 웃었다.

“설정상 분노조절장애가 있는 소시오패스 재벌 2세 역할인 만큼 어쩔 수 없었다”는 구원은 “캐릭터 설명만 보고 영화 ‘베테랑’의 유아인을 많이 떠올리시지만, 그와는 전혀 다른 느낌의 캐릭터가 탄생할 것”이라고 기대를 높였다.

첫 악역 연기를 맡은 구원은 성기준의 극단적인 성격이 여실히 드러난 ‘리갈하이’의 대본을 보며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막상 연기를 해 보니 ‘나 자신에게도 이런 면이 있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

구원은 “극중 성기준이 워낙 악역이라 조심스럽지만, 이 역할을 맡을 수 있어 기뻤다”며 “만일 성기준이 행복한 인물이었다면 정말 웃음이 많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게 제멋대로의 분노를 분출하는 것은 새로운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리갈하이’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구원의 첫 등장은 오는 3월 초로 예정돼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