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의혹 조사 마쳤다”…승리, 8시간 30분 조사 받고 귀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뱅 승리. / 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빅뱅 승리가 자신의 사업 투자자들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지난 27일 오후 9시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8시간 30분이 넘도록 밤샘 조사를 받았다.

승리는 28일 오전 5시 30분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검은색 정장 차림을 하고 다소 지친 기색을 보인 그는 현장에 있는 취재진에게 “나와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마약 같은 부분은 집중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언제든 불러주시면 성실히 조사받겠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승리가 사내 이사로 있었던 클럽 버닝썬과 관련된 의혹을 풀기 위해 전담팀을 꾸려 수사 중이다. 이날 승리의 투자자 성접대와 마약 투여 의혹, 클럽 내 마약 유통·성폭력·경찰 유착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7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승리가 경찰에 자진 출두해 그간의 의혹에 대해 성실히 조사받고 언제든 부르면 다시 추가 조사받을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금이라도 문제가 있다면 그에 응당한 법적 처벌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며, 허위 사실로 밝혀질 경우 모든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승리는 경찰에 출석하며 “모든 의혹들이 진상 규명될 수 있도록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