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원기준, 예비 딸 바보 등극…다정한 ‘육아 베테랑’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빠본색’에서 독박육아에 나선 배우 엄기준 /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아들 지후의 생일파티를 준비하는 원기준 부부의 모습이 공개된다.

27일 방송되는 ‘아빠본색’에서 원기준 부부는 아들 지후의 5살 생일파티를 준비한다. 배우 원기준은 아들의 생일파티를 위해 파티 공간을 손수 꾸미는 것은 물론 생일 케이크까지 직접 준비해 MC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지후의 친구들과 함께한 생일 파티가 끝난 뒤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인 엄마들은 수다시간을 즐긴다. 한 엄마가 아내 김선영에게 잘생긴 남편과 살 때의 좋은 점을 묻자 그는 “남편과 부부싸움을 하면 연기를 하는 것 같다”며 배우 남편과 사는 남모를 고충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낸다.

원기준은 엄마들이 편하게 자유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독박육아에 나선다. 아들 지후를 포함한 7명의 아이를 돌보던 원기준은 여자 아이들을 다정하게 보살펴 미래의 딸 바보 면모를 뽐냈다. 또한 아이들과 어색함없이 소꿉놀이를 하며 육아 베테랑임을 증명했다. 한 여자 아이가 실수로 원기준에게 “아빠”라고 부르자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예비 딸 바보 원기준의 모습은 27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아빠본색’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