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김소현, 뮤지컬배우→소프라노로 변신…입이 ‘떡’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차이나는 클라스’ 뮤지컬 배우 김소현(왼쪽), 성악가 김동섭 / 사진제공=JTBC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성악가 김동섭과 뮤지컬배우 김소현이 특별한 공연을 펼친다.

27일 방송되는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지휘자 서희태가 쉽고 재밌게 배우는 오페라를 주제로 이야기한다. 게스트는 세계적인 성악가 김동섭과 뮤지컬계의 디바 김소현이 출연한다.

두 사람은 학생들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든 스페셜 공연을 공개한다. 공연을 본 모델 홍진경은 “정말 귀가 호강했다”며 극찬했다. 이번 강연에서는 평소 뮤지컬배우로 활동 중인 김소현이 소프라노로 변신한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차이나는 클라스’ 지휘자 서희태 / 사진제공=JTBC

이어 ‘서희태의 성악 교실’이 펼쳐진다. 홍진경은 “서희태 지휘자에게 성악가들의 발성법을 함께 배워보자”라고 제안했다. 김소현이 자신만의 목 푸는 방법을 알려주자 홍진경은 “나도 해보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소현을 따라 하는 홍진경의 모습에 아나운서 오상진은 “눈을 왜 그렇게 뜨냐”며 놀렸지만 홍진경은 “나의 한계를 모르겠다”고 천연덕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서희태도 “홍진경에게서 가능성을 봤다”며 놀랐다는 후문이다.

27일 방송되는 ‘차이나는 클라스’는 JTBC ‘뉴스룸’ 2차 북·미 정상회담 특보 편성 관계로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